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경수 의원 "드루킹, 청탁 거절하자 댓글 조작…법적 대응"

입력 2018-04-16 07:20 수정 2018-04-16 07: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지난 주말 일부 언론과 야당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연루 의혹을 제기했죠.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해온 김모 씨와 김 의원의 관계가 쟁점이었습니다. 야권은 정권 차원의 문제라며 특검 수사까지 촉구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근거 없는 정치 공세를 멈추라고 촉구했습니다.

김혜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경수 의원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댓글 조작 연루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현재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 씨가 대선 전 선거를 돕겠다며 김 의원을 찾아왔고, 이후 일방적으로 문자를 보내왔다고 말했습니다.

[김경수/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14일) : 일일이 그분들이 어떻게 활동했는지 제가 확인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었고요. 저하고 마치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은 것처럼 말하는 건 명백히 사실이 아닙니다.]

대선이 끝난 후 김 씨 측의 무리한 인사청탁 요구를 거절하자 반감을 품고, 댓글을 조작해 정부를 비난했다는 것입니다.

김 씨는 당시 자신의 지인을 오사카 총영사에 임명해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의원은 허위 보도 내용은 악의적인 명예훼손이라며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도 이같은 의혹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적극 방어에 나섰습니다.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혐의 유무가 전혀 드러나지 않았음에도, 실명이 거론된 것입니다.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를 공격해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칠 의도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재명 전 성남시장은 "자신도 김 씨로부터 음해공작을 받았다"면서 "청탁을 들어주지 않자 한 보복이라는 김 의원 주장에 100% 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전해철 의원도 "자유한국당은 김 의원에 대한 근거없는 정치공세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최고위원회의에 논의를 거쳐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