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노조원 폭언·폭행 유도해 소송"…삼성 내부문건 속 전략은?

입력 2018-04-16 08:34 수정 2018-04-16 08: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삼성이 노조를 와해하려 한 정황들 오늘(16일)도 새로 전해드릴 게 있는데요. 노조원들이 폭언이나 폭행을 하도록 유도를 해서 그렇게 하면 소송을 제기하라는 삼성 측의 전략도 검찰이 확보한 문건에 포함이 돼 있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확보한 삼성전자 서비스의 내부 문건에는 노조원 숫자의 변동 상황을 매주 추적해 관찰한 보고서도 있습니다.

노조원의 수를 노조의 힘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노조원이 조합을 탈퇴하도록 압박하는 보다 효율적인 방안을 검토한 대목이 곳곳에 담겨 있다고 합니다.

'노조원을 자극해서 법적 분쟁에 휘말리게 하라'는 전략도 이 중 하나입니다.

'불법 점거와 폭행, 폭언을 유도'하고, 이와 관련해 '민사상 손해배상과 형사상 고소 고발을 하라'는 것입니다.

삼성 측은 문건 내용이 '실행되지 않은 다양한 검토 의견'일 뿐이라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노조 측은 이같은 사측의 압박이 노조원들의 생계를 위협한 것이라 어쩔 수 없이 탈퇴한 사람들이 많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준수)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