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성태 "특검 추진" 거론…안철수 "부정선거" 주장도

입력 2018-04-15 20:23 수정 2018-04-15 21: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유한국당은 김경수 의원에 대한 특검수사를 요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한 발 더 나가 지난 대선이 부정선거였다는 주장도 내놨습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야당은 오늘(15일) 하루 더불어민주당과 김경수 의원에 대해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이 '댓글 조작 사건'을 꼬리자르기하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이 이들과 주고받은 메시지 내용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필요하다면 특검까지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청와대와 집권당 정권 차원의 여론조작과 국기 문란 의혹이 제기되는 사건인 만큼 경우에 따라 특검을 추진하는 방안도…]

바른미래당은 구속된 댓글 피의자들이 활동했던 경기도 파주의 한 출판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은 이번 사건을 '선거 범죄'로 규정했습니다. 부정선거라는 주장도 폈습니다.

[안철수/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 이것 자체가 여론조작이고 부정선거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서울시장 선거, 이번 지방선거를 치르겠습니까.]

한국당 등 야당은 내일 의원총회를 열고 공세의 수위를 높여갈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