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당, 김경수에 총공세…'댓글 공방' 여야 주장 살펴보니

입력 2018-04-15 20:33 수정 2018-04-15 22: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방선거가 가까워 오면서 이 문제를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더 거세지는 모습입니다. 워낙 여기저기서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 취재 기자와 함께 현재까지 나온 팩트가 뭔지 따져보겠습니다.

이희정 기자, 어제(14일)까지는 야당이 민주당과의 관련성을 주장했는데, 오늘은 김경수 의원을 콕 집어 집중 공격하고 있는 상황이지요. 배경은 뭡니까?
 

[기자]

어제 저녁 '댓글 공작팀'의 주범과 문자 수백건을 주고받은 여권 인사가 김경수 의원으로 확인됐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TV조선이 김 의원의 실명을 처음으로 직접 거론한 건데요.

그러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김 의원을 이번 사건의 배후로 지목하면서 강제 수사를 요구하고 있는 겁니다.

[앵커]

"김경수 의원이 댓글 공작 피의자와 문자 수백건을 주고받았다"는 걸 근거로 공세를 펴고 있는 건데, 그건 확인이 된 내용입니까.

[기자]

아직까지 경찰 수사에서 확인된 내용은 아닙니다.

경찰은 "보도 내용이 너무 나갔다"는 입장인데, 문제가 된 드루킹이 일방적으로 보낸 문자라는 얘기도 나옵니다.

물론 추가 확인 과정에서 연결고리가 나올 가능성도 있겠지만, 아직까지는 수사 과정에서 나온 사실은 아닌 겁니다.
  
[앵커]

그럼에도 김 의원을 곧바로 겨냥하고 있는 건데, 야당이 그렇게 볼만한 추가 정황을 가지고 있습니까.

[기자]

아직까지 야당이 추가로 의혹을 제기한 건 없습니다.

하지만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면서 핵심 측근으로 잘 알려져 있는 인물입니다.

때문에 김 의원의 이름을 등장시키는 것만으로도 "민주당원 한두 명이 벌인 일이 아니라 정권 차원의 문제다" 라고 주장하는 겁니다.

한국당은 이 사건의 몸통이 김 의원인지 그 윗선인지 밝혀야 한다면서 "정권 차원의 게이트다"고까지 했는데요.

그러다보니 2012년 대선 댓글 공작 사건의 재판이라는 주장까지 펴고 있습니다.

[앵커]

2012년 대선 댓글 공작 사건이라면 국정원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동원돼서 댓글 공작을 한 거였잖아요. 두 사건이 비교가 가능한가요?

[기자]

아시다시피, 2012년 대선 당시 댓글공작 사건은 국정원장이 나서서 직접 주도했습니다.

국가정보기관이 조직적으로 당시 야권의 문재인 후보를 흠집내고 반대로 여권의 박근혜 후보 띄우기에 나섰던 건데요.

반면 지금까지의 수사 상황으로 놓고 보면, 이번 건은 민주당원 몇몇이 온라인상에서 여론 조작을 벌이고 있는 사건입니다.

[앵커]

결국 당원 몇몇이 벌인 부적절한 행동이냐, 아니면 실제 조직적으로 당이 개입됐느냐는 수사를 지켜봐야겠군요.

[기자]

네. 이 부분은 생각보다 수사가 크게 어렵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구속된 피의자들과 나눈 통화나 메일, 문자 등을 조사해보면 이번 사건의 성격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한국당의 주장대로 이번 사건이 당과 관련이 있다면 김경수 의원 등 당의 핵심 인사가 피의자들에게 여론 조작을 지시하고 보고 받은 정황이 드러날 것이고요.

반대로 그렇게 볼만한 상황이 없다면 민주당이 밝힌대로 몇몇 사람이 벌인 부적절한 행동인 겁니다.

민주당은 당과는 무관한 일이라는 입장인데요.

특히 이번 사건 수사는 민주당 고발로 시작된 만큼 만약에 당과 연관성이 있다면 그렇게 했겠느냐는 주장도 내놓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