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슈플러스] '여신도 성추행' 실형 받고도…버젓이 목회

입력 2018-04-15 21:05 수정 2018-05-10 17: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신도를 성추행해 징역형을 받은 목사가 이후에도 버젓이 목회 활동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법정 구속될 때까지 열 달 동안 담임목사직을 계속했습니다. 그런데도 해당 노회나 교단은 아무 것도 모르고 있었습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강북구에 있는 한 카페입니다.

겉보기엔 평범한 카페지만 주일이면 예배를 보는 교회가 됩니다.

최근 몇년 동안 대안 교회 형태로 각 교단마다 카페 교회가 생겼습니다.  

교회 신자 대학생 A씨는 2015년, 담임 목사에게 성추행을 당했습니다.

[A씨/피해자 : 집으로 오라고 하시더라고요. 방으로 끌어들이셨어요. 그 방안에서 추행을.]

A씨는 정신적 충격으로 자살 시도까지 했습니다.

지난해 1월 법원은 담임 목사 이 모 씨에게 징역 6월을 선고했고 대법원에서도 같은 판결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이 목사는 1심 판결 후 10월 법정 구속이 되기 전까지 열 달 동안 계속 담임 목사로 활동했습니다. 

[B씨/이웃 : 일요일마다 예배드리고 예배하고 그러더라고요.]

이 목사가 소속된 노회는 사건발생 후 2년 반이 지난 최근에서야 사실을 알게 됐다고 털어놨습니다.

[해당 노회 관계자 : 이렇게 외딴섬같이 활동할 때는 상당히 (비위를 알아내기가) 이게 어려워요.]

이 교회는 카페 외에도 심리 상담소 등을 겸하고 있어 일반인들도 자주 방문했던 곳입니다.

[A씨/피해자 :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했어요. 거기에서 버젓이 목회를 하고 있다는 건 또 다른 희생자를 만드는 거나 마찬가지잖아요.]

해당 노회는 아직도 이 목사에 대한 교회 재판을 시작하지 않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