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전자, 노조 와해 전문가에 수억원 자문료 지불 정황

입력 2018-04-13 21:19 수정 2018-04-13 21: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삼성전자가 자회사와 관련한 '노조 파괴' 작업을 위해 직접 돈을 댄 것으로 검찰이 파악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전자제품 수리를 하는 '삼성전자 서비스'의 하청 업체들에 대해 '별개의 회사'라고 해왔습니다. 그러나 정작 노조 활동이 왕성해지자, 무력화 하려 한 겁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3년 7월께 노무사 A씨에게  매달 수천만원씩 용역료를 지불하는 계약을 맺었습니다.

업계에서 노조 활동을 와해하는 전문가로 꼽히는 인물이었습니다.

A씨는 최근까지 삼성전자 서비스에 만들어진 이른바 '종합 상황실'에 자문을 해주고, 모두 합쳐 수억원을 받은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서비스 하청업체 직원들이 만든 노조 활동을 방해하는데 모회사인 삼성전자가 돈을 댔다는 겁니다.

검찰은 삼성전자가 그동안 '별개의 회사'라고 주장해 온 하청업체 소속 노조원들을 탄압하는데 직접 나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동안 이들 하청업체에 대해 삼성이 사실상 직접 운영을 하는 것 아니냐는 '불법 하도급' 논란이 불거졌지만, 삼성은 별개의 회사일 뿐이라며 선을 그어왔습니다.

하지만 검찰이 최근 확보한 삼성전자 인사팀 문건에선 삼성전자 차원에서 이들 하청업체의 노조 와해 작업 등에 관여한 정황이 나왔습니다.

검찰은 어제 압수수색을 벌인 삼성전자 서비스 남부지사장 등 종합 상황실 출신의 간부들도 불러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