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TV토론…미세먼지·부동산 정책 '논쟁'

입력 2018-04-13 21:57 수정 2018-04-14 00: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민주당이 주관하는 서울시장 후보 경선 토론이 뉴스룸 직전까지 있었습니다. 박원순, 박영선, 우상호, 세 후보가 맞붙었습니다. 미세먼지나 부동산 같은 서울시 주요 정책을 놓고, 이들은 시작부터 끝까지 치열한 논쟁을 벌였습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박원순 후보는 먼저 3선 시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원순/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 내 삶을 바꾸는 10년 서울 혁명, 지난 6년 경험과 실력으로 저 박원순이 반드시 해내겠습니다.]

박영선, 우상호 후보는 세대교체론을 내세웠습니다.

[박영선/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 서울은 더 이상 젊은이와 서민이 살기 어려운 도시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새로운 시장이 필요합니다.]

[우상호/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 박원순 시장님의 3선 도전, 무난하지만 새로울 것은 없습니다. 서울을 변화시킬 새로운 인물이 필요합니다.]

미세먼지 토론에서는 서울시의 대중교통 무료 정책이 쟁점이었습니다.

박원순 후보는 나름의 의미가 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원순/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 시민들에게 그 혜택 돌아갔고요. 2부제라든지 또는 그 등급제라든지 이런 것을 촉진하게 된 굉장히 또 중요한 계기가 되기는 했죠.]

그러나 박영선 후보는 아무 효과 없이 예산만 낭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영선/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 이 150억 원이라는 서울의 예산을 너무 쉽게 생각하는 거 아닌가. 서울시민이 느끼는 효과는 별로 없었습니다.]

우상호 후보는 보여주기식 정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우상호/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 비판이 나올 것을 대비해서 열심히 노력했다, 이런 근거를 만들기 위해서 뭔가 어떤 보여주기식 행정을 한 것이 아닌가 하는]

강북과 강남의 균형발전 여부를 놓고도 격론이 벌어졌습니다.

박영선, 우상호 후보는 박원순 후보의 임기 동안 강북이 소외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영선/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 강남 부동산 값이, 집값이 폭등을 했습니다. 전문가들의 상당수가 이 강남의 재개발, 재건축을 풀어줬기 때문이다. 서민만 결국은 피해를 보게 됐다.]

[우상호/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 시장님 임기 중에 강남과 강북의 균형, 소위 말하면 격차가 좀 해소되겠지, 강북도 살 만해지겠지 이렇게 생각을 했었는데 사실은 강북지역은 큰 변화가 없었어요.]

반면 박원순 후보는 오히려 강북에 집중적으로 예산을 투입했다고 반박했습니다.

[박원순/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 서울시의 재정 투자의 90%가 강북에 이루어졌습니다. 강남 4구에는 전체 서울시 재정의 10%밖에 투자가 안 됐습니다. 불공평할 정도로 강북의 격차 해소에 투자했다는 겁니다.]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당원투표 50%와 여론조사 50%로 결정됩니다.

1위 후보가 과반 득표를 못할 경우 결선투표를 치러야 하는데, 늦어도 24일 이전에 확정됩니다.

 

HOT서울시장 후보자 경선 토론회

미세먼지나 부동산 같은 서울시 주요 정책을 놓고, 이들은 시작부터 끝까지 치열한 논쟁을 벌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