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도주 않겠다" 조직원 맹세까지…조폭형 보이스피싱 덜미

입력 2018-04-13 08: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과 금융감독원 수사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이 조직은 조직원 관리부터 치밀했습니다. 도망을 못 가게 '충성 맹세'까지 받았습니다.

최하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두리번거리며 서 있는 여성에게 또 다른 여성이 다가갑니다.

서류를 보여주는가 싶더니 종이가방을 건네받은 뒤 사라집니다.

보이스피싱 조직원이 검찰 수사관이라 속이고 통장이 범죄에 이용됐다며 돈을 가로챈 것입니다.

보여준 서류는 가짜 금융감독원 직인이 찍힌 위조 문서였습니다.

[보이스피싱 피해자 : 이런 서류가 갈 테니 사인을 해라 미리 숙지를 시켰단 말이에요. 그럴법하게… 법 용어라 잘 이해가 안 갔지만…]

조직 총책 이모 씨 등 8명은 이같은 수법으로 16차례에 걸쳐 3억 4000여만 원을 챙겼습니다.

이들은 현금 수거와 전달을 맡은 조직원들에게 도주하지 않겠다고 맹세를 받았습니다.

[보이스피싱 조직원 (경찰 압수 영상) : 도주하거나 연락이 안 될 시에는 제 모든 정보를 검찰에 넘기는 것을 동의합니다. 됐죠?]

돈을 받고 이동하는 상황도 실시간으로 찍어 보내도록 했습니다.

이들은 보이스피싱으로 챙긴 3억 4000여만 원 가운데 2억 원을 다시 중국으로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국내 총책 이씨 등 3명을 구속하고 중국 총책 김모 씨를 쫓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서울 강북경찰서)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