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 노조 탄압 불법성 인지 정황…'꼬리 자르기' 명시

입력 2018-04-13 09: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는 삼성의 노조 무력화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상황 보겠습니다. 노조원들을 가장 심하게 탄압한 곳으로 지목된 삼성전자 서비스 지사 2곳을 어제(12일) 압수수색해서 관련 자료들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또 삼성이 노조 파괴 작업에 대한 불법성을 알고 하청업체에 책임을 떠넘긴 정황도 포착해 수사를 하고 있습니다.

심수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삼성전자 서비스는 전국의 7개 지사 아래 45개 지점을 두고 있습니다.

이 45개 지점이 169개의 애프터 서비스 센터를 관리합니다.

지점까지만 본사에 해당되고, AS 센터 대부분은 하청업체들입니다.

검찰은 삼성이 노조 파괴 활동을 벌이면서 그 위법성에 대한 책임은 하청업체에 미루려 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본사의 개입 증거를 남기지 않도록 '꼬리 자르기 전략'을 써야 한다는 내부 문건이 발견된 것입니다.

해당 문건은 2015년 5월 울산 센터의 '위장 폐업' 논란이 거세던 시기에 작성됐습니다.

'하청 업체들이 부당노동 행위 혐의를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면서 '본사 개입 증거가 추가로 제출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고 적은 것입니다.

사측은 이같은 작업을 '꼬리 자르기 전략'이라고 부른 것으로 전해집니다.

검찰은 울산 센터를 관리한 부산 남부지사와, 천안 센터 등을 관리한 경기도 용인의 경원지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노조 탄압이 가장 극심하게 이뤄졌다는 의혹에 제기된 두 곳에서 관련 증거를 확보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