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노조와해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압수수색…검찰 소환 병행

입력 2018-04-12 11:29 수정 2018-04-12 13:34

부산남부지사·경원지사 및 직원 주거지…위장폐업 의혹 본격 조사
압수수색 대상자 등 소환해 증거분석·부당 노동행위 등 조사 방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부산남부지사·경원지사 및 직원 주거지…위장폐업 의혹 본격 조사
압수수색 대상자 등 소환해 증거분석·부당 노동행위 등 조사 방침

'노조와해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압수수색…검찰 소환 병행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의 지방 지사를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 본격화 이후 두 번째 강제수사에 나섰다.

1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삼성전자서비스 지사 2곳과 지사 관계자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노무 관련 문서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자료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이 된 지역지사는 부산 남부지사와 경기도 용인 소재 경원지사로 전해졌다. 부산 남부지사는 삼성전자서비스노조가 위장폐업 의혹을 제기한 해운대 서비스센터를 관할하는 곳이다.

삼성전자서비스노조 나두식 지회장은 11일 검찰에 피해자 조사를 위해 출석하면서 "2014년 2월에도 명절을 앞두고 부산 해운대센터를 위장폐업해 동료들이 직장을 잃고 1년 가까이 복귀를 못 했다"라고 말한 바 있다.

경원지사는 2013년 10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노조원 최종범(당시 32세)씨가 일했던 천안지역 서비스센터를 관할하는 곳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 측의 위장폐업 의혹 및 노조원을 상대로 한 표적감사 등 부당 노동행위 의혹을 염두에 두고 강제수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2013년 제기됐으나 2015년 무혐의 처분을 내렸던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의혹과 관련해 최근 추가 단서를 확보하고 수사해왔다.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를 상대로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지난 6일 수원 서비스 본사 건물에 이어 두 번째다.

검찰은 9일 고소인인 금속노조 관계자를 부른 데 이어 11일에는 나 지회장 등 삼성전자서비스노조 관계자들을 불러 구체적인 피해사례를 조사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나 지회장 등 노조 관계자를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벌인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과 함께 증거분석 포렌직 작업 등을 위해 금명간 지사 관계자들을 소환해 부당 노동행위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어 조만간 삼성전자서비스를 포함한 그룹 임직원들 소환조사에도 나설 계획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