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유가족, 특조위서 '황전원 사퇴 촉구' 삭발식

입력 2018-04-11 16:33

"사퇴 안하면 강제로 끌어내릴것"…황전원 위원, 전원위원회 참석 못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퇴 안하면 강제로 끌어내릴것"…황전원 위원, 전원위원회 참석 못해

세월호유가족, 특조위서 '황전원 사퇴 촉구' 삭발식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회적참사 특조위)' 황전원 위원이 세월호 참사 유가족의 제지로 특조위 회의에 또 참석하지 못했다.

4.16 가족협의회는 11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특조위 회의실에서 열린 제3차 전원위원회에 앞서 황 위원의 사퇴를 요구하는 삭발식을 했다.

회의실 입구에서 삭발한 유경근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황 위원은) 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방해한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사퇴하지 않으면 강제로 끌어내리겠다"고 말했다.

황 위원이 회의실로 들어가려 하자 유가족 30여명이 "사퇴하라"를 외쳤고, 일부는 회의실 출입문을 막아섰다.

유가족의 제지로 10여분간 회의실에 들어가지 못하고 서 있던 황 위원은 결국 말없이 발길을 돌렸다. 황 위원은 유 위원장이 삭발하는 모습을 한동안 굳은 표정으로 지켜보기도 했다.

2014년 새누리당 추천으로 세월호 특조위원에 임명된 황 위원은 세월호 특조위가 이른바 '대통령의 참사 당일 7시간 행적'을 조사키로 하자 회의 도중 퇴장한 바 있다.

그는 위원직을 사임하고 새누리당에 입당해 20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을 하기도 했다.

황 위원이 세월호 특조위 내부에서 조사 활동을 지속해서 방해했다고 주장해온 유가족들은 그가 자유한국당 추천으로 사회적참사 특조위원에 임명되자 강하게 반발해왔다.

지난달 29일 열린 제1차 전원위 때는 황 위원이 회의실에 입장하는 과정에서 그와 유가족들 사이에 거친 몸싸움이 벌어졌다. 황 위원은 이달 3일 열린 제2차 전원위 회의에는 유가족들 제지로 아예 들어가지 못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