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 노조 와해' 수사 본격화…검찰, 피해자 조사 착수

입력 2018-04-11 07: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삼성전자의 '노조 무력화 문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 시작됐습니다. 고발인 조사에 이어서 오늘(11일)은 삼성전자 서비스 직원 등 피해자들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문건을 바탕으로 다시 시작된 이번 검찰 수사, 속도를 내고 있는 모습인데요. 지난 2013년 JTBC가 보도했던 노조 와해 문건에 대해서는 당시 서울노동청이 삼성 측의 말만 듣고 압수수색 시도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번에는 어떨지 3년만에 다시 시작된 이번 수사가 그래서 더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4월 11일 수요일 아침&, 오늘 첫 소식은 이승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이 오늘 삼성전자 서비스 노조 지회장 등을 불러 삼성의 노조 무력화 의혹에 대한 피해자 조사에 나섭니다.

과거 삼성 측을 고소 고발한 금속노조와 민변 관계자를 그제 조사한 데 이어 관련자들을 상대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삼성전자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외장 하드를 분석해 노조를 와해하려 한 정황이 담긴 6000여 건의 문건을 찾아냈습니다.

이후 지난 6일 삼성전자 서비스 본사와 전·현직 임원의 자택도 압수수색하면서 추가 증거 확보에 나섰습니다.

검찰이 확보한 문건 대부분은 삼성전자 서비스 노조원들의 탈퇴를 끌어내기 위한 이른바 '그린화'를 목표로 작성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동안 삼성전자 서비스 노조 측은 여러 차례 삼성의 노조 와해 의혹을 제기했지만, 삼성은 협력업체 차원에서 이뤄진 일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삼성이 협력업체에 직접 지시한 정황이 담긴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일단 피해자 조사를 광범위하게 진행한 뒤 노조를 무력화하기 위해 사측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활동을 했는지 파악할 방침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