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근혜 정부, 9473명 문화인 일일이 대조…실제 지원 배제

입력 2018-04-11 09: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정부의 문화계 블랙 리스트 9473명에 이르는 명단이 거론됐죠. 너무나 방대하고 그 수가 많아서 과연 현실적으로 적용 가능한 수준의 문건이냐 이같은 시각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이 명단을 그대로 출력해서 실무자들이 일일이 대조하며 검열에 활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권근영 기자입니다.
 

[기자]

[이원재/블랙리스트 조사위 대변인 : 지금 보시는 문건은 직접 문체부에서 사용했던 그 문건입니다.]

세월호 시국 선언 754명 등 60쪽에 달하는 이 문화예술인 명단은 2016년 열린 한-프랑스 상호교류 행사에 광범위하게 적용됐습니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는 해외문화홍보원이 제출한 블랙리스트 원본을 공개했습니다.

문체부로부터 전달받아 지원 배제에 사용했다는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2년 전 관련 의혹이 제기됐을 때 조윤선 당시 문체부 장관은 문건의 존재 자체를 부인했는데, 사실이 아니었던 것입니다.

[조윤선/전 장관(2016년 10월 국정감사) : 그런 문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보고받았습니다.]

또 해외문화홍보원과 예술경영지원센터 담당자들은 2016년 5월 당시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한식체험전과 관련해 주말 동안 카카오톡 메시지를 주고받았습니다.

그 결과 나흘 만에 증액된 예산 2억 원이 최순실 씨 소유 회사로 전달됐습니다.

조사위는 7월까지 블랙리스트 백서를 발간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