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회 위해 재산 쓰겠다더니…청계재단은 '비자금 세탁소'?

입력 2018-04-10 07:25 수정 2018-04-10 12: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청계 재단을 설립하면서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자신의 재산을 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살아갈 집 한 칸이면 족하다'는 대선 당시의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는 논란이 일자 집권 2년 차에 재단 설립을 발표한 것입니다. 하지만 청계재단이 지급하기로 했던 장학금 등은 갈수록 줄었습니다. 대신 이 전 대통령은 이 기간에 자신의 '차명 재산'을 관리하는데 재단을 동원했습니다.

임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선을 코앞에 둔 지난 2007년 12월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자신과 부인이 살아갈 집 한 칸이면 족하다면서 그 밖에 가진 재산 전부를 내놓겠다고 약속한 것입니다.

하지만 집권 2년 차가 되도록 재산 환원 소식은 들려오지 않았고, 이에 대한 비판도 늘었습니다.

그러던 2009년 7월, 장학금 지급 등을 위해 청계재단을 설립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은 "재산을 자식에게 물려주지 않고 사회를 위해 써야겠다고 오래 전부터 생각했다"며 "가난하지만 열심히 살아가는 분들을 위해 재산을 쓰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청계재단의 장학금 지급액은 설립 6년 뒤 절반 넘게 줄었습니다.

이번 검찰 수사에서 청계 재단이 입주한 영포빌딩 지하 2층은 차명 재산과 관련한 장부 등이 무더기로 나오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청계재단과 영포빌딩이 사실상 이 전 대통령의 '비자금 세탁소'였다고 판단했습니다.

(화면제공 : MBC)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