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뭉쳐야 뜬다' 장혁 수다에…정형돈 "귀에서 피가 날 지경"

입력 2018-04-09 14: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뭉쳐야 뜬다' 장혁 수다에…정형돈 "귀에서 피가 날 지경"

'뭉쳐야 뜬다' 장혁 수다에…정형돈 "귀에서 피가 날 지경"


장혁이 '뭉쳐야 뜬다'에서 투머치 토커로 등극했다.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뜬다' 출연진은 전 세계 여행객들의 꿈의 여행지인 미서부 4대 캐니언 투어에 나섰다. 이번 블록버스터급 패키지에는 특별 게스트로 장혁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장혁은 그동안 맡은 배역마다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데뷔 20년이 넘도록 거친 상남자의 캐릭터를 유지했었던 인물. 하지만 패키지 합류와 동시에 그동안 쌓아왔던 카리스마 캐릭터는 온데간데없이, 현실 아재력을 뽐내기 시작했다.

 
'뭉쳐야 뜬다' 장혁 수다에…정형돈 "귀에서 피가 날 지경"


오랜만의 여행에 들뜬 장혁은 봇물 터진 듯 수다를 쏟아내기 시작했다. 이후에도 장혁은 한번 시작하면 절대 멈추지 않는 토크 열정으로 멤버들을 지치게 만들었다.

급기야 정형돈은 "장혁 형 알고 보니 장난 아니다. 이 형 수다 때문에 귀에서 피가 날 지경이다"라고 전했으며, 김용만은 "역대급이다. 배정남을 뛰어넘는 수다 수준이다"라며 지치지 않는 장혁의 수다 열정에 혀를 내둘렀다.

패키지 사상 최강 투머치토커 장혁과 함께하는 미서부 여행기는 JTBC '패키지로 세계 일주-뭉쳐야 뜬다'를 통해 오는 4월 10일(화) 밤 9시 30분에 공개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