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슈퍼주니어 신동 "우동으로 데뷔할 뻔"

입력 2018-04-09 10: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냉장고를 부탁해' 슈퍼주니어 신동 "우동으로 데뷔할 뻔"

슈퍼주니어의 멤버 신동이 예명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냉장고를 부탁해'에 '연예계 먹벤져스' 신동과 돈스파이크가 출연해, 먹방에 대한 지론과 함께 '치킨'을 화두에 둔 먹방토론을 펼쳤다.

이 날, '먹벤져스'로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격한 슈퍼주니어의 먹방 담당(?) 신동과 대형 스테이크 먹방으로 먹방의 새로운 지평을 연 돈스파이크는 예명도 음식과 관련이 있다고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돈스파이크는 본인의 의도와는 달리 예명이 '돈가스+스파게티+스테이크'의 합성어가 되어버렸다는 웃픈 사연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듣던 신동은 "나는 '우동'으로 데뷔할 뻔 했다"며 다행히 신동으로 데뷔할 수 있었던 예명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시작부터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름만으로도 '먹벤져스' 케미를 뽐내던 두 사람은 치킨을 두고 '긴급 먹방 토론'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얼마 전 '아는 형님' 출연 당시, 치킨의 냄새만으로 브랜드를 맞추던 '치킨감별사' 신동은 "혼자서 1인 3닭도 가능하다"며 치킨에 대한 예찬론을 펼쳤다. 이야기를 들으며 점점 표정이 굳어지던 돈스파이크는 "치킨을 돈 주고 사먹어 본 적이 없다. 치킨은 닭을 버리는 것"이라는 충격적인 발언을 해 모두를 혼란에 빠뜨렸다.

본격적인 '치킨 긴급 먹방 토론'이 시작되자 돈스파이크는 본인은 치킨이 아닌 '백숙파'라며 백숙예찬론을 펼쳤다. 이를 듣던 신동은 발끈하며 "백숙이야말로 닭을 물에 버리는 것"이라고 반격에 나섰다. 돈스파이크는 "살다 살다 이렇게까지 식성이 안 맞는 사람은 처음 본다"고 밝혀 두 사람의 '긴급 먹방 토론'에 대한 기대감이 쏠렸다. 급기야 셰프군단까지 합세하며 치킨당과 백숙당의 설전이 계속돼 점점 분위기가 달아올랐는데, 한참을 지켜보던 MC 안정환의 한 마디에 불같이 타오르던 먹방 토론이 종결돼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름만으로도 먹방을 부르는 '먹벤져스' 신동과 돈스파이크의 치킨을 화두에 둔 '긴급 먹방 토론'은 9일(오늘) 밤 9시 30분에 방송될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공개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