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세먼지로 취소된 야구…반갑지만 '겨울 야구' 할수도

입력 2018-04-07 21: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프로야구 역사상 처음으로 미세먼지 때문에 경기가 취소됐죠. 이제 야구 팬들은 비뿐 아니라 미세먼지도 신경써야 할 것 같습니다. 다행히 오늘(7일)은 하늘이 맑아서 다섯 경기 모두 진행됐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야구장 기온이 10도 아래로 내려가면서 훈련에 나선 선수들은 방한용품을 챙겨야 했습니다.

그래도 야구 할 수 있게 된 맑은 하늘이 반갑습니다.

어제(6일) 프로야구에서는 사상 처음, 미세먼지로 세 경기가 취소됐습니다.

[최주환/두산 : 호흡을 해야하는 운동을 하다 보니까 호흡기라든지 그런 부분에서 어제 조금 머리가 살짝 띵하고 (그렇더라고요.)]

어제 세 경기 예매 취소분은 총 1만 4000여 장으로 모두 환불됐습니다.

관중들도 당연한 결정이라는 반응입니다.

[송이슬/경기 양주시 : 여기서는 계속 소리를 치고 응원하고 입 벌리고 있잖아요. 되게 무섭기도 하고 걱정되기도 하죠.]

미세먼지는 이제 프로야구의 새로운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올해는 8월 아시안게임 때문에 리그가 2주 가량 중단되는데 취소 경기까지 많아지면 포스트시즌은 '겨울 야구'가 될 거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오늘 KIA는 양현종의 호투와 안치홍의 2회말 3점 홈런에 힘입어 넥센을 5-1로 이기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