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프로야구 잠실 경기 미세먼지로 취소…역대 최초

입력 2018-04-06 18:00 수정 2018-04-06 18:01

취소 가능한 주의보 기준치 2배 이상 초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취소 가능한 주의보 기준치 2배 이상 초과

프로야구 잠실 경기 미세먼지로 취소…역대 최초

6일 오후 6시 30분부터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NC 다이노스-두산 베어스 경기가 미세먼지로 취소됐다.

김용희 경기감독관은 KBO 규약에 따라 오후 5시 35분 취소 결정을 내렸다.

KBO리그 규약 27조 3항은 '경기 개시 예정 시간에 강풍, 폭염, 안개,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돼 있을 경우 해당 경기운영위원이 지역 기상청으로 확인 후 심판위원 및 경기관리인과 협의해 구장 상태에 따라 취소 여부를 규정한다"고 명시한다.

오후 5시 30분 현재 잠실의 미세먼지 농도는 377㎍/㎥로, 주의보(150㎍/㎥)는 물론이고 경보(300㎍/㎥) 기준치도 넘어섰다.

1982년 출범한 KBO리그에서 미세먼지로 인해 경기가 취소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