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희정에 성폭력 당해" 캠프서 일한 여성 2명 추가 제보

입력 2018-03-25 21:14 수정 2018-03-25 21: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게서 성폭력을 당했다는 추가 제보가 나왔습니다. 지난 대선 캠프에서 함께 일했던 여성들입니다. 앞서 피해를 폭로하고 안 전 지사를 고소한 김지은씨와 비슷한 상황, 그러니까 업무상 상하 관계에 있었던 여성들입니다.

임진택 기자입니다.

[기자]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게서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여성이 두 명 더 나왔습니다.

5일 JTBC에 출연해 피해를 폭로했던 김지은 씨와 싱크탱크기관의 전 연구원에 이은 추가 성폭력 피해 주장입니다.

대선 캠프에서 함께 활동했다가 이번 일로 지은 씨를 돕겠다고 나선 모임이 이런 내용을 언론에 보냈습니다.

여성 A씨는 엘리베이터에서 있었던 경험을 털어놨습니다.

자신을 빤히 쳐다보던 안 전 지사가 '예쁘다'며 어깨를 잡고 자신을 끌어당겨 안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안 전 지사가 자신을 '아가야'라며 불렀다고 밝혔습니다.

다른 여성 B씨는 안 전 지사가 식사자리에서 편하게 앉으라며 허벅지 안쪽을 손으로 쳤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 당시의 불편했던 감정이 오래 남아 있다"고 회상했습니다.

서울서부지법은 내일(26일) 오후 2시 안 전 지사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시작합니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내일 밤 나올 수도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