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무일 "공수처 도입, 위헌 소지" 발언…청와대 '진화'

입력 2018-03-14 21: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무일 검찰총장이 어제(13일) 국회에 출석해서 '고위공직자 비리 수사처', 공수처 도입에 대해 위헌 소지가 있다는 말을 했었지요. 여당은 아직도 검찰이 정신을 못 차린다며 강도 높게 질책했습니다. 그리고 청와대가 오늘 "이견을 조율하는 과정"이라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어제 국회에서 정부의 사법개혁의 방향과 다른 목소리를 냈습니다.

[문무일/검찰총장 : 공수처가 도입되는 과정에 삼권분립에서 어긋나는, 헌법적인 규정에서 어긋나는 (부분이)  몇 가지 있습니다. 그 부분들을 빼고 논의해야 되지 않을까…]

여당은 공개적으로 질책했습니다.

[백혜련/더불어민주당 의원 : 공수처 도입과 관련해서는 그냥 지나가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는 느낌이 들었고,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선 아직도 검찰의 밥그릇만을 지키겠다는 놀부 심보가…]

사법개혁의 대상인 검찰이 정부 여당과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 "서로 다른 목소리가 나올 수 밖에 없고, 하나하나 조정하는 과정" 이라고 진화에 나섰습니다.

사법개혁특위 소속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JTBC와의 통화에서 "지금은 논의가 시작되는 과정이라 이견을 낼 수 있다"면서도 권력기관 개혁은 결국 입법기관에서 결정하는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