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양재림, 고운소리 따라 질주…알파인스키 '아름다운 동행'

입력 2018-03-14 21: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평창 패럴림픽에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뛰는 종목이 있습니다. 시각장애 '알파인 스키'가 대표적입니다. 앞이 잘 안보이는 '양재림' 선수는 앞서 달리는 가이드 '고운소리' 선수를 뒤따랐습니다. 말 그대로 아름다운 동행이었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양재림, 고운소리 따라 질주…알파인스키 '아름다운 동행'

[기자]

앞서 달리는 선수가 뒤따라오는 선수를 힐끔힐끔 쳐다보며 기다려주는 스포츠가 있습니다.

앞이 잘 안보이는 양재림과 이름처럼 고마운 가이드, 고운소리는 그렇게 경사진 눈위를 내려왔습니다.

앞서 나간 고운소리가 헬멧에 달린 무선장비로 신호를 보내면 오른쪽 눈만 희미하게 보이는 양재림은 그 소리를 믿고 뒤따릅니다.

오늘(14일)은 1, 2차 시기 모두 아무 문제 없이 내려왔습니다.

대회전 합계 순위는 9위, 그래도 둘은 손을 마주잡았습니다. 

앞선 슈퍼복합 경기에서는 코스를 이탈해 실격당했는데 끝까지 함께 달릴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흡족합니다. 

미숙아로 태어나 시력을 거의 잃은 양재림은 5살 때 균형 감각을 키우기 위해 스키를 시작했습니다.

4년 전, 소치 패럴림픽 대회전에서는 4위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이후 가이드를 구하지 못해 애를 먹었는데 국가대표 상비군이었던 고운소리가 손을 내밀었습니다.

둘은 이번 대회 모두 4종목에 출전하는데 이제는 18일 회전 경기만 남겨놓고 있습니다.

메달을 따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그래도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합니다.

더 빨리 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디더라도 함께 가는 것이 더 아름답고 소중하기 때문입니다.

(※ 평창 패럴림픽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