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측근에 책임 전가 중"…검찰, 김윤옥 새 의혹 파악

입력 2018-03-14 21:55 수정 2018-03-15 00: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오늘(14일) 오전 9시 반 검찰에 소환돼서 지금까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1부에서 이미 전해 드렸습니다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혐의 전부를 지금 부인하고 있죠. 저희 취재진이 파악을 해 본 결과, 이 전 대통령은 자신에게 제기된 뇌물죄 등의 혐의에 대해서 오히려 "측근들이 한 일이다" 이렇게 책임을 모두 떠넘기고 있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이처럼 부인으로 일관하는 진술이 피의자 신문 조서에 기록으로 남으면, 결국 '증거인멸 등을 우려한 구속영장 청구에 무게를 실어줄 뿐이다' 이런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검찰은 김윤옥 여사에게도 수억 원이 전달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파악이 됐는데, 이 소식도 추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연결하겠습니다.

한민용 기자, 앞서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의혹 등과 관련한 혐의를 모조리 부인하고 있다고 했는데, 혹시 추가로 파악 된 내용이 있는지 좀 설명을 해주죠.
 

[기자]

이 전 대통령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 핵심 측근들이 뇌물 수수나 다스 와 관련해 검찰 조사에서 진술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고 합니다.

만약에 설령 그런일이 있었다 하더라도 모두 측근들이 알아서 한 일이라는 취지로 진술하며 사실상 책임을 전가하고 있는 것입니다.

검찰은 준비된 질문을 이어가고 있지만, 이 전 대통령은 부인하는 취지의 답변을 계속 표현만 바꾸며 하고 있다고 합니다.

[앵커]

어제 저희들이 그런 말씀을 드렸는데, 검찰과 이 전 대통령간의 싸움이 아니다. 그러니까 이 전 대통령과 그 측근들과의 싸움이다. 싸움이다 이런 말씀을 드렸다죠. 그런데 바로 그런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의혹의 출발점인 다스에 대한 조사가 오전부터 이어졌는데, 그에 대한 답변에 대해서도 혹시 취재된 내용이 있습니까?

[기자]

네, 이 전 대통령과 관련한 10여 년 의혹의 출발이자 끝은 자동차 부품 업체 다스와 관련된 의혹들입니다.

하지만 검찰이 준비한 다스와 관련된 모든 질문들에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의 입장만 강조해 아침 조사 시작부터 오후 관련 조사가 마무리 될 때까지 문답은 평행선을 유지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 입장에서는 다스를 자신의 것이라고 인정하는 순간, 모든 것을 잃게 되는 셈이어서 오늘 조사에서도 다스는 형 이상은 회장의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고 합니다.

[앵커]

이렇게 계속 전부 부인하고 있는 상황인데 검찰은 뭐라고 얘기를 합니까?

[기자]

검찰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오늘 한 번으로 끝내겠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는데요.

이 때문에 미리 준비한 수백개 질문에는 광범위한 수사를 통해 확보한 증거와 진술들이 담겨 있었습니다.

따라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혐의 부인은 이미 예상됐던 만큼 필요한 질문을 계속 하면서, 부인으로 일관하는 피의자 신문 조서를 기록에 남길 방침입니다.

[앵커]

방금 한 얘기가 무슨 뜻입니까? 부인으로 일관하는 피의자 신문 조서를 받는다,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이죠?

[기자]

이 전 대통령의 혐의는 검찰이 공범으로 판단한 인물들의 구속영장이나 공소장에 기재된 내용들이기도 합니다.

지금까지 나온 혐의는 110억 원대 뇌물수수 혐의와 350억 원대 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의 통상적인 구속영장 청구 기준에 부합합니다.

이 때문에 검찰 안팎과 이 전 대통령 측 등 모두 관심을 갖는 것은 구속 영장 청구 여부인데요.

광범위하게 드러난 혐의에 대해 완강히 부인한다면 구속영장 청구의 주요 이유가 되기 때문에, 지금까지 이처럼 계속 부인을 하면, 부인으로 일관하는 신문 조서는 영장 청구에 더 무게를 실어주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앵커]

이 전 대통령이나 그 변호인들이 사실을 모를리는 없는데, 이시간 이후에 어떻게 대처하는지는 좀 보도록 하죠. 그리고 조금 전에 김윤옥 여사와 관련해서 새로운 의혹도 파악된 것이 있다고 했는데, 어떤 내용들입니까?

[기자]

앞서 검찰은 이팔성 전 회장이 이상득 전 의원에게 8억 원,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에게 14억 5000만 원을 전달했다고 기록한 메모를 확보했는데요.

이 전 대통령의 사위인 이상주 전무는 당초 검찰 조사에서 8억 원을 이 전 회장에게 받아 이상득 전 의원에게 전달한 사실만 인정했습니다.

그러면서 14억 5000만 원에 대해서는 모르는 돈이라고 진술 한 것으로 전해졌었는데요.

하지만 최근 검찰 조사에서 이 전무가 이 돈 가운데 수억 원을 김윤옥 여사에게 전달했다고 진술을 바꾼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특히 이 돈이 전달된 시기는 이 전 대통령 재임 중이었고, 돈이 건네진 직후 이 전 회장이 연임에 성공해 검찰은 이를 명백한 뇌물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HOTMB 검찰 소환 조사

 

  • └ "MB, 측근에 책임 전가 중"…검찰, 김윤옥 새 의혹 파악
  • "마지막 됐으면"…'정치보복 프레임' 돌려 말한 MB
  • 소환 전 측근들엔…나만 깨끗하다고 되는 건 아닌 것 같다?
  • MB 자택서 검찰청 향하기까지…10년여 걸린 10분 길
  • '정직하고 떳떳' MB 말 진실의 도마에…개인비리도 추궁
  • [현장영상] MB "참담한 심정…역사에서 이번 일 마지막이길"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