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앵커 한마디] '뭐가 마지막이 되자는 걸까'

입력 2018-03-14 16: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오늘(14일)의 한마디는 '뭐가 마지막이 되자는 걸까' 입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오늘 검찰에 출두했습니다. 뇌물과 횡령 등 혐의가 18가지에 이릅니다.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라고 입을 연 이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면서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눈치채셨겠지만 좀 이상합니다.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되었으면 한다.'라는 문장에는 주어가 없습니다. 도대체 뭐가 마지막이 되자는 것일까요. '나처럼 불법을 저질러 검찰에 소환되는 대통령은'이 생략된 것인가요. 아니면 '이런 식의 정치보복은' 인가요. 

"나는 죄가 없다."라고 당당하게 항변하는 것도 아니고 "잘못했다. 국민들의 용서를 빈다."도 아니고, 정반대로 해석될 수 있는 말을 애매하게 하고 있으니, 전직 대통령의 어법으로는 꽤나 구차합니다. 본인은 참담하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꼴을 지켜봐야 하는 국민들만큼 어처구니 없고 참담하기야 하겠습니까.

< 뉴스현장 > 은 여기까지입니다. 저희는 내일 다시 찾아 뵙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