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MB 소환' 준비…청사보안 대폭 강화·취재차량 집결

입력 2018-03-13 11:36

입구 폐쇄·소환 자제…경찰 대거 배치해 삼엄한 경비
등록 취재진 몸수색 후 출입…포토라인엔 소수만 허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입구 폐쇄·소환 자제…경찰 대거 배치해 삼엄한 경비
등록 취재진 몸수색 후 출입…포토라인엔 소수만 허용

검찰 'MB 소환' 준비…청사보안 대폭 강화·취재차량 집결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을 하루 앞둔 13일 조사 장소인 서울중앙지검에는 벌써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중앙지검 앞 도로에는 언론사 대형 중계차와 취재차량이 빼곡하고 '포토라인'이 있는 청사 로비 앞에는 방송을 위한 대형 천막들이 곳곳에 들어섰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전직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소환 조사를 하게 된 중앙지검은 소환 당일 청사보안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중앙지검은 오전 9시 30분으로 예정된 이 전 대통령의 출석 이전까지 대검찰청 맞은편인 서쪽 출입로를 전면 폐쇄하고 통행을 막을 예정이다.

서울중앙지법 방향으로 난 동쪽 출입로는 쪽문만 열어놓고 검찰 직원들과 사전에 등록된 취재진 수백명만 출입이 허용된다.

취재진은 출입구에서 신분증을 제시한 뒤 몸수색, 개인 소지품 검사 등을 통과해야 청사 내로 들어갈 수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때와 같이 중앙지검 청사 주변은 경찰 차량으로 '장막'을 치고 진입하는 도로 일부에도 경찰 버스가 대기할 예정이다.

인근 경찰서 등에서 차출된 1천∼2천명의 경찰은 지하철역과 청사 주위 곳곳에 배치돼 삼엄한 경비 태세를 유지한다.

중앙지검 청사 내부에는 외부인 출입이 대부분 통제되며 다른 수사 부서의 소환 조사 등은 최소화된다.

이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는 1001호와 같은 층을 쓰는 특수1부, 첨단범죄수사2부도 이날 공개적 활동을 삼갈 예정이다.

중앙지검 로비 바깥쪽 포토라인에는 질서 유지를 위한 통제선이 설치되며 근접취재가 허용된 취재진 100여명이 선 밖에서 이 전 대통령을 기다리게 된다.

통제선 안쪽에서 이 전 대통령 옆에 서서 질문할 기자는 경호상 이유로 단 1명으로 제한됐다. 질문은 이 전 대통령 측이나 검찰과 사전에 조율되지 않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