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이어 아들 이시형도 횡령 혐의…'승계 자금' 정황

입력 2018-03-13 07: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소환이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과 아들 시형 씨가 대를 이어 다스에서 거액을 횡령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초기 비자금은 이 전 대통령의 소유인 반면 최근에 조성된 비자금은 시형 씨의 승계 자금이라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승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은 그동안 수사를 통해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의 것으로 결론내렸습니다.

350억원이 넘는 다스의 비자금 조성에도 이 전 대통령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횡령 혐의를 적용할 방침입니다.

앞서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은 검찰 조사에서 "비자금 조성 등이 모두 이 전 대통령 지시였다"고 털어놓은 바 있습니다.

검찰은 특가법상 횡령 혐의의 공소시효가 10년이지만 대통령 재임기간 중엔 시효가 정지되는 만큼 혐의 적용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이와 별도로 2000년대 중반부터 최근까지 다스 관계사들이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의 지배 아래 있는 회사에 돈을 몰아준, 이른바 '승계 작업'의 책임자를 시형씨로 보고 있습니다.

일감과 지원을 몰아줄 당시 이미 시형씨가 다스를 좌지우지할 정도의 위치였던 반면 이 전 대통령에게 일일이 보고하고 지시받을 상황까지는 아닌 것으로 보여진다는 것입니다.

한편 시형씨는 다스 이상은 회장 몫인 도곡동 땅 판매 대금 10억원을 쓴 정황도 포착됐는데, 이에 대해 이 회장은 검찰 조사에서 "자신의 허락을 받고 쓴 건 아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