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정부 '경찰 댓글팀' 1800명 배치…보수단체 동원도

입력 2018-03-13 08: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군 뿐만 아니라 정치 개입에 동원된 경찰의 규모도 드러났습니다. 총선과 대선을 1년 앞두고 있던 지난 2011년 1800명이 넘는 현직 경찰이 댓글 조작을 담당하는 대응팀에 배치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2011년 경찰청 보안국에서 작성한 문건입니다.

이듬해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국정원과 군에서 댓글 공작이 본격화된 시기입니다.

인터넷에서 안보 관련 왜곡된 정보가 유포되는 것을 막기 위해 경찰의 대응체계를 강화하겠다는 내용입니다.

보안사이버수사대장을 중심으로 팀을 세 개로 나눠 조직적으로 운영됐습니다.

대응글을 올리는 현장 대응팀에만 1800명이 넘는 경찰이 배치된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경찰이 대응 댓글을 위해 23개 보수단체의 지원을 받으려했다는 내용도 담겨있습니다.

여기에는 4만 명의 회원을 가진 노노데모와 보수논객의 팬카페 등이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청은 과거 정부에서 경찰이 댓글 조작을 행한 구체적 정황을 파악했다며, 특별수사단을 구성해 본격 수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