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소환' 사흘 앞으로…두문불출한 MB, 자택엔 적막감만

입력 2018-03-11 20:32 수정 2018-03-11 23: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1일) 이 전 대통령은 바깥 출입을 자제하고, 집에만 있었습니다. 소환이 임박하자 대응 전략을 다듬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기독교 장로인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일요일이지만 교회에 가지 않았습니다.

논현동 사저에는 경호차량만 드나들 뿐 적막이 감돌았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오늘도 외부 일정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저에만 머물며 임박한 검찰 소환에 대비해 변호인단과 상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은 아직 완전히 구성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검찰이 제기하는 혐의들을 전면 부인하는 방향으로 대응 전략은 대부분 세워진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 전 대통령은 매일 출근하던 대치동 사무실에도 지난달 27일 이후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내일은 소환 이틀 전인 데다가 매주 월요일마다 참모회의를 여는 게 관행이었던 만큼, 이 전 대통령이 대치동에서 소환 전 마지막 회의를 열고 대응 논리를 다듬을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