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건설사 명의 '오피스텔' 개인용도 의심…안희정 재소환 방침

입력 2018-03-11 21: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범행 장소로 지목된 오피스텔에서 출입 기록과 관리비 납부 내역 등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중견 건설사 명의로 된 이 오피스텔이 사실상 안 전 지사만을 위해 마련된 장소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또 검찰은 성폭행 관련 참고인 조사가 끝나는대로 안 전 지사를 다시 불러 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박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범행 장소로 지목된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을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압수수색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오피스텔 출입 기록과 관리비 납부 내역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의 출입 기록 분석 결과, 지난 6개월 동안 출입한 것은 안 전 지사와 그 동행인 뿐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때문에 검찰은 이 오피스텔이 사실상 안 전 지사 개인 용도였던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해당 오피스텔은 안 전 지사 친구가 대표로 있는 수도권의 한 건설사 명의로 돼있습니다.

이 회사 송모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출장 직원들 숙소로 쓰기 위해 매입했고, 안 전 지사에겐 가끔 비어있을 때 사용하라고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오피스텔에서 발급받은 출입 카드 6개 가운데 출입 기록이 남은 것은 안 전 지사가 사용한 카드 하나였습니다.

또 해당 오피스텔 관리비 역시 그 동안 이 건설사가 납부해 왔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압수 물품 분석을 진행하는 한편 성폭행 관련 참고인 조사도 이어가고 있습니다.

참고인 조사가 끝나면 이번 주 후반쯤 안 전 지사를 다시 불러 보강 조사할 전망입니다.

또, 추가로 성폭행 의혹을 폭로한 연구소 여직원이 고소하면 앞선 사건과 합쳐 수사할 방침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이재욱)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