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시 고개든 아베 '학원 스캔들'…9월 선거 최대 악재로

입력 2018-03-09 09: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지지율을 20% 대까지 떨어뜨렸던 학원스캔들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일본의 유력 언론이 정부의 문서가 위조됐다고 보도하면서, 이번엔 여당 의원들마저도 아베 총리를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 않습니다.

도쿄에서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렌호/입헌민주당 의원 : 재무성이 '이런게 있었다'고 들고 왔는데, '이것 밖에 없는게 확실하냐'고 하면 조사중이라고 한다.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

한동안 잠잠했던 모리토모 학원 스캔들이 다시 아베 총리를 흔들고 있습니다.

부인 아키에 여사와 친분이 있는 학원에 국유지를 헐값에 넘겨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지난해 아베 정권 지지율은 20%대까지 폭락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아사히 신문이 재무성의 문서 날조 의혹을 보도하면서 논란이 다시 불거졌습니다.

"특례적 내용" "학원 요청에 의해" 등 특혜가 연상되는 부분을 누군가 삭제해 국회에 제출했다는 것입니다.

재무성이 애매한 답변으로 버티자 국회는 파행했고, 여당 내에서도 불만이 쏟아졌습니다.

[미키 도오루/자민당 의원 : (결재 문서에 대해) 현재 큰 문제가 되고 있는데도 재무성으로부터 충분한 설명이 없는 상태입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 가능한 조기에 설명할 수 있도록 재무성 전체적으로 최대한 노력을 하겠습니다.]

아소 다로 부총리나 국세청장이 책임질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오는 9월 자민당 총재선거를 앞두고 있는 아베 총리에겐 치명타가 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