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대표 "미투 운동 확산돼야…입법 지원하겠다"

입력 2018-03-08 16:46

추미애 "참담한 심정…권력남용 아니라 타락", 김성태"사회대변혁 이뤄야"
유승민 "국회도 예외 아냐", 조배숙"일시적 폭로로 그쳐선 안 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추미애 "참담한 심정…권력남용 아니라 타락", 김성태"사회대변혁 이뤄야"
유승민 "국회도 예외 아냐", 조배숙"일시적 폭로로 그쳐선 안 돼"

여야 대표 "미투 운동 확산돼야…입법 지원하겠다"

여야 대표들은 세계여성의 날인 8일 성폭력 고발운동 '미투'(Me too·나도 당했다)의 확산과 피해자 보호를 위해 정치권에서 적극적으로 입법 지원을 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이와 함께 국회를 비롯한 정치권 전반의 성폭력 실태를 바로잡기 위한 자정 활동도 병행하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계여성의 날 기념행사에서 "미투 운동으로 대한민국은 변화를 시작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책임지고 나서 '포스트 미투'를 준비해내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민주당은 미투 운동 지원을 위해 성범죄 문제만큼은 엄격한, 최강도의 잣대를 적용하는 한편 당내 매뉴얼을 만들어 피해자 보호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피해자가 거꾸로 고소를 당하면 당에서 지원을 해주고, 가해자의 보복조치에도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공언했다.

추 대표는 최근 불거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의혹과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다시 한 번 사과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그는 "민주당에서도 큰 잘못을 한 사람들이 드러나고 있다. 정말 참담한 심정"이라며 "(이들의 행위는) 권력남용이 아니라 타락이다. 회초리를 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미투 운동은 너무나 아프고도 큰 상처"라며 "이를 계기로 우리는 사회대변혁을 이뤄야 하는 시대를 맞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경우에도 이 운동에 저항하거나 맞서서는 안 된다"면서 "한국당은 사회 곳곳에 감춰진 여성에 대한 유리 천장을 거두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투는 단순히 몇몇 여성의 외침이 아니라 대변혁을 이끄는 시대정신인 만큼 우리도 성찰하고 자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피해자들이 어떤 고민 끝에 그런 용기를 가지고 나섰을지를 생각하면 미투 운동, 위드유(With you·당신과 함께하겠다) 운동이라는 말 자체가 한가한 생각 같다"며 "국회에서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상설 특별검사로 이 사건들을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공동대표는 "미투 운동이 한때 유행처럼 번졌다가 결국 관심이 멀어지게 된다면 대한민국은 아무런 발전이 없을 것"이라며 "가해자를 추상같이 처벌하고 피해자를 끝까지 보호해줄 수 있는 법과 제도, 정부 조직, 검찰, 경찰, 법원을 만들어낼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회도 예외가 아니다. 의원회관, 당 사무처, 국회 사무처, 또 당 조직이 스스로 깨끗해질 수 있는 자정노력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스스로 여성 인권이 많이 향상됐다고 생각했는데 미투 운동이 활발히 일어나는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며 "많은 여성이 말 못 할 고통 속에 지냈다는 것을 알고 깊이 반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다행히도 피해자들의 고통에 공감하고 이래선 안 된다는 움직임이 사회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면서 "미투 운동이 일시적인 폭로나 일시적인 가해자 비난 수준에서 끝나선 안 된다"고 단언했다.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은 "미투 운동은 할리우드에서 시작됐지만 '미투 혁명'은 우리 대한민국에서 시작되고 완성돼야 한다"며 "피해자의 외침을 장난처럼 받아들이고 조롱거리로 삼으며 희화화하는 정치인들부터 몰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