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재팬패싱'우려 딴지거는 아베…"북에 정상회담 대가 제공 말라"

입력 2018-03-08 10:44

전날 "압력높이며 상황 주시" 이어 "북의 비핵화 구체적 행동" 요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날 "압력높이며 상황 주시" 이어 "북의 비핵화 구체적 행동" 요구

'재팬패싱'우려 딴지거는 아베…"북에 정상회담 대가 제공 말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8일 남북이 4월말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대북제재 완화나 대가 제공을 하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대화에 응했다고 해서 (북한에 대한) 제재를 느슨하게 하거나 대가를 주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한반도 전문가들이 남북 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의 전기가 될 것으로 평가하는 가운데 아베 총리가 이처럼 '대가 제공' 등 대화 조건으로 볼 수도 있는 언급을 한 것은 적절치 않은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아베 총리는 또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서도 "우리나라는 북한과 의미 있는 대화를 하기 위해서는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보여주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간 대화 분위기가 조성된 이후에도 계속 "북한은 지금도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던 것과 같은 맥락이다.

아베 총리는 전날에도 "당북간은 압력을 높이면서 각국과 연대하며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대화 무드에 대한 견제에 나선 바 있다.

아베 총리의 이런 언급은 남북이 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한 데 이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비핵화 언급 등으로 북미대화 분위기가 높아지며 한반도 문제에서 '재팬 패싱'이 가시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다만 이날 대북특사단으로 북한을 방문했던 서훈 국정원장이 미국 방문에 이어 일본을 찾아 김 위원장과의 회담 내용을 설명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서는 "한일 양국이 깊이있는 의견교환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