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희정 악재' 민주당의 사후약방문…"공천 기준 강화"

입력 2018-03-08 09: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제명한 더불어민주당은 자세를 낮추고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성폭력 사건 연루자에 대한 공천 배제 원칙도 강조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관련 공천 기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류정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안희정 전 지사에 대한 '미투' 폭로 이튿날 하루종일 공식 일정을 모두 취소했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어제(7일) 검은 옷을 입고 나타나 고개를 숙였습니다.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유구무언입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해서 다시 한 번 피해자와 국민 여러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민주당은 안 전 지사를 제명하는 초강경 조치를 내린데 이어 공직선거 후보자 공천 기준도 엄격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성폭력 범죄 처벌 전력자는 물론이고 연루 사실만 확인돼도 공천에서 원천 배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미투' 폭로를 선거에 악용하는 허위제보자 역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도 성범죄 관련 공천기준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검찰기소'만 되더라도 성범죄 연루자로 분류하고 공천 후에도 관련 사실이 알려지면 후보 자격을 박탈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