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준표 "임종석이 기획했다던데…" 인사부터 '날 선 발언'

입력 2018-03-07 20: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처럼 여야 대표 회담은 싸늘한 분위기 속에서 열렸습니다. 그런데 회담 전부터 홍준표 대표는 청와대에 도착한 직후 참모진들과 인사를 나눌 때부터 공격적인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특히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 사건을 두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기획한 것이라는 얘기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발언을 두고 논란이 일자 다시 기자들에게 "농담이었다"고 얘기했습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 대표와 청와대 참모진의 인사때부터 날 선 말이 오갔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환영 인사를 건네는 임종석 비서실장을 향해 "미투 운동에 무사한 것보니까 반갑다"고 했고 임 실장은 "대표님도 무사하신데, 저도 무사해야죠"라고 맞받았습니다.

홍 대표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의혹 사건에 대해서 밖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이 기획했다는 이야기가 있던데…라고 말하기도 해서 분위기가 냉랭해지기도 했습니다.

미투 폭로를 청와대가 기획한 것처럼 말하는 것이어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그러자 홍대표는 취지를 묻는 기자들에게 "농담이었다"고 말하며 자세한 언급을 피했습니다.

홍 대표는 청와대에서 정책실장과 비서실장 중에 누가 더 높냐는 농담도 던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