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직 스파이와 딸, 의식 잃은 채 발견…러시아 배후 지목

입력 2018-03-07 09: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영국에 기밀을 넘겼던 전직 러시아 군 정보 기관 출신 스파이와 그의 딸이 영국의 한 쇼핑몰 벤치에서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됐습니다. 영국 외무장관은 이 사건의 배후에 러시아가 있다고 확인되면 6월에 열리는 러시아 월드컵에 영국이 정상적으로 참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런던에서 김성탁 특파원입니다.

[기자]

나이든 남성과 젊은 여성이 거리를 걸어가는 장면이 CCTV에 찍혔습니다.

이들은 이후 영국 남부 솔즈베리 쇼핑몰 벤치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습니다.

전직 러시아 스파이였던 66살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로 밝혀진 이들은 알려지지 않은 독성물질에 노출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위독한 상태입니다.

[프레아 처치/목격자 : 여자가 남자에게 기대 쓰려져 있었는데 의식이 없는 것 같았고, 남자는 허공을 바라보며 이상한 손동작을 했습니다.]

스크리팔은 러시아 정보기관원들의 신원을 영국 해외담당 정보기관인 MI6에 넘긴 혐의로 기소돼 13년형을 선고받았습니다.

2010년 미국과 러시아의 스파이 맞교환 때 풀려나 영국으로 이주했다가 변을 당했습니다.

앞서 그의 부인과 아들도 교통사고로 숨졌습니다.

[보리스 존슨/영국 외무장관 : 세계 어떤 정부든지 영국 땅에서 무고한 생명을 앗아가려 시도하면 제재나 처벌을 받게 될 것입니다.]

영국으로 망명한 전직 러시아 보안국 요원 리트비넨코가 2006년 방사성 물질 중독으로 숨졌는데 러시아의 소행으로 드러났습니다.

러시아 측은 수사에 협조하겠다며 무관하다고 밝혔지만 영국 정부는 월드컵 불참까지 언급하며 배후를 캐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