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통도 치료비도 환자 몫…집단 부작용 뒤 '2차 피해'

입력 2018-03-06 08: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보신대로 질병관리본부의 역학 조사, 지난해 11월부터 석 달 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빨라야 이달 말에 최종 결과가 나오는데, 그동안 환자들의 고통은 계속 불어나고 있습니다. 썩은 피부를 도려내야 하고, 수백만 원에 달하는 치료비도 부담해야 하고, 어떤 보상이나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김민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피부를 10cm 정도 파낸 뒤 살을 썩게 한 원인균을 빨아들입니다.

극심한 통증에 비명이 계속 이어집니다.

[A씨/피해 환자 : (상처) 깊이가 거의 근막까지…계속 피고름 나오고, 잘 때도 계속 아파서 잠을 못 자고]

많게는 1000만 원 가까이 나온 치료비도 모두 환자 몫입니다.

[B씨/피해 환자 : 병원비가 없어가지고 돈을 빌린 사람도 있고. (병원은) 모든 일이 종결될 때만 돈을 주겠다고 하니…]

한 대학생 환자는 매일 아르바이트를 해서 치료비를 메웠습니다.

[C씨/피해 환자 : 700만원 정도 든 것 같아요. 맨날 아르바이트를 해가지고 제가 그냥 벌고…]

일용직이던 한 환자는 직장을 잃고 생계가 막막해졌습니다.

병원과 제약사는 질병관리본부의 최종 발표가 나와야 보상이나 지원을 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콜레라 등 법정 감염병 말고는 치료비를 지원할 법적 근거가 없다는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병원 진료 과정에서 집단 부작용이 일어나면 정부가 일단 치료비를 대납하고 나중에 책임 소재를 따져 구상권 등을 청구하는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