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의혹 부인' 입장 냈지만…"오달수에 성폭행도 당해"

입력 2018-02-26 20:52 수정 2018-02-26 23: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6일) 배우 오달수 씨는 그동안 자신에게 제기된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입장을 늦게 밝힌 것은 영화촬영 스케줄 때문이었다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저희 JTBC에 밝힌 피해자의 증언은 오달수 씨의 주장과는 전혀 달랐을 뿐 아니라 성폭행 증언까지 나왔습니다. 인터넷 댓글로 성추행을 당했던 사실을 올렸던 바로 그 당사자가 JTBC의 김지아 기자를 만났는데, 당사자는 "당시 성추행 뿐 아니라 성폭행도 당했다"면서 "피해자가 더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지아 기자의 보도를 보시겠습니다.

[기자]

2016년 한 영화잡지에 실린 오달수 씨와 이윤택 씨의 인터뷰입니다.

오 씨가 이 씨의 연희단거리패에서 일하며 연극 '쓰레기들'을 연출한 경험을 털어놓습니다.

JTBC 취재진을 만난 전직 단원 A씨는 당시 오씨와 함께 해당 연극에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 : (오달수 씨는) 4기 선배였습니다. 당시 저희한테는 상당히 높은 선배였고, '잠시 이야기하자'는데 제가 따라갔던 거예요. 제가 제 인생에서 가장 잘못했던 일이죠.]

오 씨가 자신을 여관으로 데려가 성폭행했다는 겁니다.

[A씨 : 제가 어떻게 뭐 반항하고 그럴 틈도 없었어요. 제가 막 소리를 질렀거든요. 눈도 깜짝 안 하더라고요. 그 차분한 표정 있잖아요.]

A씨는 당시 자신이 따라갔다는 점 때문에 자책을 해왔다고도 말했습니다.

[A씨 : 따라갔기 때문에 저의 잘못 아닌가…자존감이 떨어지고 제 몸속에 알맹이가 다 빠져나가고 껍데기만 남은 느낌이었어요. 제 가치가 없는 것 같았어요 완전히…]

자신이 인터넷 댓글을 통해 밝혔던 성추행 사건은 그 이후 일어난 일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 : 이렇게라도 하면 제 마음이 조금 풀릴까 했어요. (그런데) 댓글을 갑자기 어떤 기자분이 기사화해서…(댓글에서) 저한테 막 욕설을 하는 분이 있어서 무서워서 다 지웠어요.]

A씨는 당시 다른 피해자가 있었던 정황도 제시했습니다.

[A씨 : 동료가 저한테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 선배가 좀 성적으로 그런 사람인 것 같다', '나도 그런 일이 있었다']

오 씨가 유명해지면서 고통이 더 심해졌다던 A씨는, 3년 전 여성단체 등을 통해 심리 상담을 받은 사실도 전했습니다.

[A씨 : 너무나 고통스럽고…죽어서라도 그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었습니다. 침묵하는 것까진 괜찮은데 '그런 일이 없었다' 이렇게는 말을 안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오 씨는 의혹 제기에 대한 침묵을 깨고 그런 일이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오 씨는 "30년 전, 20대 초반으로 돌아가 차분히 스스로를 돌이켜 보았지만, 그런 행동을 한적이 없다"며 "영화 촬영 일정으로 입장을 정리해 알리기까지 시간이 필요했던 점에 대해 죄송하다"고도 해명했습니다.

이후 JTBC 취재진이 A씨를 인터뷰한 사실을 전하자, 오 씨 측은 재차 관련 내용을 부인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