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우리가 해냈다"…봅슬레이 4인승, 기적같은 은메달

입력 2018-02-25 20:27 수정 2018-02-25 22:41

4차 합계 3분16초38…독일과 공동 은메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4차 합계 3분16초38…독일과 공동 은메달

[앵커]

오늘(25일)은 우리 봅슬레이도 하나의 역사를 만들었습니다. 세계 50위였던 남자 봅슬레이 4인승, 평창올림픽에서는 믿기지 않는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우리가 해냈다"…봅슬레이 4인승, 기적같은 은메달

[기자]

메달이 결정되는 마지막 4차 시기. 결승선에 도착하는 순간 봅슬레이를 탄 4명의 선수가 서로 얼싸안습니다.

4번의 주행에서 합계 기록 3분 16초 38.

독일팀과 기록이 똑같아 공동 2위, 올림픽 첫 은메달은 그렇게 확정됐습니다.

아시아 최초의 은메달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해냈다! 와아아아!]

메달을 믿었던 봅슬레이 2인승에 나섰던 원윤종과 서영우는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4인승에서 메달을 따냈습니다.

기적의 레이스에는 전정린과 김동현이 함께 했습니다.

[전정린/봅슬레이 대표팀 : 저희 넷이 딴 게 아니라 저희 팀이 딴 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체육교사를 준비하다 임용고시 가산점을 받기 위해 선택한 봅슬레이.

파일럿 원윤종은 선생님을 꿈꾸다 썰매를 타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아스팔트 위에서 바퀴달린 수레를 탔습니다.

해외 훈련 때는 외국 선수들에게 장비를 빌려 간신히 트랙을 달렸습니다.

[김동현/봅슬레이 대표팀 : 지금 소름 돋았는데, 사실 초심을 좀 생각하게 되는 것 같아요. 한 걸음 한 걸음마다 너무나 소중하고…]

척박하고 험난한 현실 속에서 열정과 노력으로 우리 썰매의 길을 만들었던 선수들이기에 평창 올림픽은 생애 최고의 순간으로 남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