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팀'은 없었던 팀추월…'노선영 빠진' 해명 기자회견

입력 2018-02-20 20:19 수정 2018-02-20 22: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하나된 열정'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평창올림픽이 스피드 스케이팅 대표팀의 팀워크 논란으로 좀 시끄럽죠. 여자 팀추월에 나선 선수들간 불협화음이 경기에서 그대로 드러났고. 이를 둘러싼 비판이 이어지자 오늘(20일) 긴급기자회견도 열렸습니다. 그러나 의문은 풀리지 않았고 논란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팀'은 없었던 팀추월…'노선영 빠진' 해명 기자회견

[기자]

팀추월 대표팀의 팀워크 논란을 해명하는 기자회견, 이 자리에는 노선영과 박지우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백철기/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감독 : (노선영은) 너무 심한 몸살이 와서 도저히 참석할 수 없다고…]

팀이 하나로 뭉쳐서 열심히 뛰어야 할 팀추월, 그러나 노선영은 홀로 뒤처졌습니다.

대표팀 감독은 먼저 노선영을 경기 후반부에 맨 뒤에 배치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백철기/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감독 : 속도를 그대로 유지하고 따라가는 것이 기록 향상에 좋다는 의견을 노선영선수가 직접 저에게 얘기했습니다.]

노선영이 제안한 작전이라는 것입니다.

감독은 책임을 통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경기후 한 인터뷰로 논란을 빚은 김보름은 눈물을 보였습니다.

[김보름/스피드스케이팅 대표 : 결승선에 다 와서야  언니가 뒤에 처져 있다는 걸 그때서야 알게 됐었고 뒤에 선수를 챙기지 못한거에 대해서는 제 잘못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팀추월은 맨 마지막 선수 기록이 공식 기록이 됩니다.

때문에 3명의 선수가 때로는 밀어주고 이끌어주면서 함께 레이스를 펼칩니다.

하지만 우리 대표팀은 좀 이상했습니다.

노선영은 두바퀴를 남기고 뒤처졌고 앞선 선수들보다 4초 정도 늦게 도착했습니다.

우리나라는 8개팀 중 7위로 준결승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경기가 끝난 뒤에도 논란은 남았습니다.

노선영은 경기가 끝나고도 외롭게 눈물을 흘렸고 밥데용 코치만이 위로해줬습니다.

이후 팀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 평창올림픽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