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제재든 압박이든 안 두려워…대화에도 전쟁에도 다 준비"

입력 2018-02-20 11:39

노동신문, '군사옵션' 거론 미국 겨냥 거듭 비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노동신문, '군사옵션' 거론 미국 겨냥 거듭 비난

북 "제재든 압박이든 안 두려워…대화에도 전쟁에도 다 준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대북 군사옵션 가능성을 거론하는 미국에 대해 "우리가 저들의 비핵화 협상에 응해 나서지 않으면 군사적 공격을 가하겠다는 노골적인 협박"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최근 트럼프 패들이 우리와의 대화가능성을 운운하면서 그 무슨 북핵문제가 외교적 방법으로 해결되지 않으면 군사적 선택을 할 수밖에 없다는 희떠운 수작질을 해대고 있다"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자위적 핵 무력강화를 위한 우리의 추가적인 전략적 조치를 막고 조선반도(한반도) 정세 격화에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는 우리 주변 나라들을 더 바싹 조여대어 대조선(대북) 제재압박의 도수를 최대로 높이며 극단한 경우 모험적인 군사적 공격에 나서기 위한 명분을 마련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또 "북남관계 개선에 제동을 걸고 우리의 반발을 유도하여 조선반도에서 또다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켜보려는 데 그 음흉한 속심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우리에게는 제재든, 압박이든 두려울 것이 없다"며 "우리는 대화에도 전쟁에도 다 준비되어 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노동신문은 이날 또 다른 논평과 정세해설을 통해 '미국 우선주의'를 표방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대외경제 정책을 '유아독존식 사고방식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