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청와대 출신 법조인 변호인단 구성 중…검찰 조사 대비

입력 2018-02-15 08:45 수정 2018-02-15 11: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설 명절과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도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올림픽 이후에 있을
검찰 조사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조만간 구성될 변호인단에 MB 정부 청와대 출신 법조인들이 적극 참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MB정부 청와대 출신인 정동기 전 민정수석과 강훈 전 법무비서관은 소송로펌 '바른'을 그만뒀습니다.

정 전 수석은 취재진에 "이 전 대통령의 변호를 맡기 위해 나왔다"며 "선임계를 낼 단계는 아니지만, 준비는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MB 정부 감사원장 후보에 올랐던 정 전 수석은 퇴임 후에도 이 전 대통령 주재 모임에 참석해왔습니다.

강 전 비서관도 청와대를 나온 뒤 민간인사찰 관련자들의 변호를 맡았습니다.

이귀남 전 법무장관도 이 전 대통령을 돕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이처럼 측근 법조인들이 직접 나서는 것이 변호인단 구성이 어렵단 방증이란 지적도 나옵니다.

실제로 한 법조인 출신 측근은 취재진에 "대형 로펌 중심으로 변호인단을 꾸려야 한다"며 "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우처럼 로펌들이 거절하면 우리가 직접 나설 수밖에 없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MB 측은 올림픽이 끝나는대로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할 가능성이 커 관련 대비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