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월 14일 (수)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18-02-14 22: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의 초점이 이번에는 다스의 '편법 승계' 의혹으로 맞춰지고 있습니다. 그동안 이 전 대통령 등은 다스가 형 이상은 회장의 회사라고 주장해왔죠. 하지만 정작 다스를 물려받는 과정은 상은씨의 아들 이동형씨가 아니라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에게 집중돼 있는 것을 검찰이 확인했습니다. 시형 씨가 다스와 관련된 업체를 사들이면 수익을 옮겨오는 방식이었습니다. 관계사들은 무담보로 100억원 이상 자금을 빌려줘 이 업체는 쉽게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여기에는 시형 씨의 지시가 있었다는 다스 관계자들의 진술도 검찰이 확보했습니다. 특히 검찰은 오늘 이 전 대통령의 재산 관리인 이병모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청구하면서 이런 내용을 혐의에 담았다고 합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담보도 없이 이시형에 123억 지원…'편법승계 의혹' 수사 '차명 의심' 부동산 수익금, MB 사저 관리비 등에 쓰여 이시형 회사 '무담보 지원' 뭘 말하나…MB 수사 전방위로 '다스 소송비 대납' 삼성 이학수 내일 소환…'뇌물 혐의' 올림픽 이후 조사 대비…'MB 방패'는 청와대 출신 법조인 제출 증거 비슷한데…신동빈·이재용 '현안' 형평성 논란 뭐가 달랐나…'500쪽' 최순실 판결문으로 본 이재용 2심 세월호 7시간 30분 의혹…압수수색·줄소환으로 '진실 재구성' 수사망 좁혀오자…제주 관광객 살해 용의자 '극단적 선택' 작년 7월 경찰 조사받았던 용의자, 이번에도 면담했지만… "이윤택이 성추행" 연극계 폭로…이윤택, 활동중단 선언 고속도로에 차량 몰려…귀성길 정체, 작년보다 심할 듯 인천공항 '북적'…짧은 연휴에 가까운 동남아·일본 선호 단일팀, 졌지만 '역사적 첫 골'…끝나지 않은 1승 희망 "기적 만들자" 끝까지 격려한 머리 감독…북한 피겨는 2위 골인 최민정, 아쉬운 실격…눈물은 잠시 '다시 출발' 단일팀 경기·피겨에 '열띤 응원'…첫 야외 응원은 미뤄져 시민 덮친 전광판…평창·강릉 태풍급 강풍에 사고 속출 미 "북한과 예비대화 가능" 한발 더…제재압박은 여전 '결핵약 대북 반출' 조만간 승인…올해 첫 인도적 지원 일 고교학습 지도요령에도 '독도는 일본땅' 왜곡교육 명시 9200억 투자해 3조5000억 가져간 GM…정부, 조사 나선다 트럼프, GM 철수 언급하며 "환상적인 일"…FTA 폐기 위협 또 한국GM 노조 "연대 총파업 검토"…노사 대립 불가피 조사단, '강제추행' 부장검사 영장…압수수색물 분석 속도 피해자들에게 각인된 '그날의 악몽'…성폭력 트라우마 '성폭력 트라우마' 극복하려면…"말부터 꺼내는 게 시작" "아이티 지진 원조 대가로 성관계"…옥스팜 전 직원 폭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또 별세…생존자 30명으로 [날씨] 설 연휴 첫날 포근…남부 한때 '미세먼지 나쁨' 클로징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