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일자리 지키기 시급"

입력 2018-02-13 15:47

민주 "GM 무책임 경영…단물만 빨아먹는 해외기업 안돼"
한국 "문재인 정부 좌고우면…피해는 국민이 봐"
호남 의원들도 '비상'…민평 "특별고용재난지역 지정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주 "GM 무책임 경영…단물만 빨아먹는 해외기업 안돼"
한국 "문재인 정부 좌고우면…피해는 국민이 봐"
호남 의원들도 '비상'…민평 "특별고용재난지역 지정해야"

여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일자리 지키기 시급"

여야는 13일 제네럴모터스(GM)가 한국GM 군산공장을 완전히 폐쇄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다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한국GM을 겨냥해 "무책임한 경영 태도"라고 성토한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좌고우면한 탓에 적절한 대처를 하지 못했다"고 비판해 책임론에서는 의견이 갈렸다.

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한국GM은 노동자의 일자리와 지역경제를 볼모로 정부를 협박해왔다"며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경영 태도를 강력히 성토한다"고 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한국GM 부실의 원인은 무엇보다 경영실패에 있다. 따라서 GM은 군산공장 노동자들의 고용 등에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할 것"이라며 "나아가 국내 시장에서 단물만 빨아먹는 일부 해외 투자 기업들의 그릇된 행태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인 홍영표 의원 역시 공장 폐쇄 소식이 알려지자 긴급 기자간담회를 여는 등 분주하게 움직였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군산공장의 2천여 명이 일자리를 잃고 지역경제가 파탄 날 위기에 처했다"며 "정부는 당장 한국GM 근로자를 살리고 군산을 살리는 방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만 김 원내대변인은 책임론에 대해서는 정부를 겨냥해 "일이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GM본사가 정부에 추가 지원을 요청했는데 정부는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좌고우면했다. 이 때문에 피해는 국민이 보게 생겼다"고 주장했다.

호남 지역 의원들 역시 비상이 걸렸다.

군산을 지역구로 둔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은 성명을 내고 "GM에 전북과 군산시가 흘린 피땀을 잊었는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부 역시 GM의 경영난 극복을 위해 무엇을 했나"라며 "기재부 장관 주재로 즉각 범정부 대책팀을 꾸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호남을 지역 기반으로 하는 민주평화당 역시 오전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이 관련 발언을 쏟아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기 전에 기존 일자리를 지키는 일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고, 김경진 상임 선대위원장도 "GM 군산공장 회생 대책을 최우선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용주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정부의 대응이 늦어 유감이다. 이제라도 회생방안을 적극 강구해야 한다"며 "GM도 성실히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평당 전북 지역 의원들인 조배숙·정동영·유성엽·김광수·김종회 의원은 성명에서 "정부는 지원 검토 이전에 GM에 공장 폐쇄 철회를 요구해야 한다"며 "아울러 고용정책 기본법에 따라 군산을 신속하게 특별고용재난 지역으로 지정해 지원 종합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