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GM군산공장 일방적 폐쇄 유감"…산은, 한국GM 실사하기로

입력 2018-02-13 13:28

관계기관 회의 개최…"GM 측과 경영정상화 방안 지속 협의할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관계기관 회의 개최…"GM 측과 경영정상화 방안 지속 협의할 것"

정부 "GM군산공장 일방적 폐쇄 유감"…산은, 한국GM 실사하기로

정부는 13일 제너럴모터스(GM)의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경영정상화를 위한 실사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한국GM은 2대 주주인 산업은행의 재무 실사를 받기로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날 오전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GM 측의 일방적인 군산공장 생산 중단 및 폐쇄 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간 한국GM 관련 진행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공유해 왔다"며 "경영상황을 명확히 파악하기 위해 객관적이고 투명한 실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산업은행이 GM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GM이 정부의 재무 실사를 받기로 산업은행과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 지원을 한다고 하더라도 재무적 실사를 통해 경영 부실의 원인이 무엇인지 등을 파악할 방침"이라며 "재무 실사는 GM과 산업은행 간에 합의된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일자리와 지역경제 등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 GM 측과도 한국GM의 경영정상화 방안을 지속해서 협의할 계획이다.

정부는 "GM 측도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한국GM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책임 있는 자세로 한국 정부 및 이해관계자와 성실히 협의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산업은행 부행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