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스 주인 찾기 '사실상 마침표' 찍은 검찰…그 다음은?

입력 2018-02-12 20:15 수정 2018-02-12 22: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동형 다스 부사장 진술이 이번 수사에 어떤 의미를 갖는지 서울중앙지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해서 한 걸음 더 들어가보겠습니다.
☞ 이동형 "아버지 다스 지분은 MB 것" 진술 (http://bit.ly/2BpDI5d)

심수미 기자, 이상은 회장의 지분이 사실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분이라는 진술, 이동형 씨의 진술이 과거와 바뀐 건데, 조카의 진술이라 더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기자]

이동형씨는 BBK 특검이 끝난 뒤 한 달 여 뒤인 2008년 4월 다스의 이사로 입사해 현재까지 부사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당시 기존회사 임원들이 검찰과 특검 수사로 언론의 주목을 받게 되자 이상은씨의 아들이 직접 경영 일선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최근 검찰 수사에서 다스 설립 때부터 관여했던 김성우 전 사장 등 다스 전현직 관계자들이 다스의 주인은 이 전 대통령이라는 정황을 진술한 바는 있습니다.

하지만 다스의 대주주 이상은씨 직계 가족이 이같은 진술을 한 것은 처음입니다.

[앵커]

주주명부상 최대주주인 이상은 씨는 아직 검찰 조사를 받지 않은거죠. 다른 다스 주주들에 대해선 검찰 조사가 어떻게 이뤄지고 있습니까?

[기자]

이상은씨는 아직 조사를 받지 않았지만, 2대 주주인 권영미씨는 조사를 받았습니다.

원래 1대주주였던 남편, 그러니까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이죠, 고 김재정씨로부터 상속받은 재산이 정확히 얼마나 어떻게 되는지 구체적으로 진술하지 못 해 검찰이 이 부분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이었던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 '상속받은 땅' 잘 모르는 처남댁…검찰, 차명재산 무게 (http://bit.ly/2BSazk0)

3대 주주는 기획재정부, 4대 주주는 청계재단입니다. 5번째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고교 동창이자 '명사랑' 후원회장으로 알려진 김창대 씨인데요.

사실상 추가 조사 대상자는 김창대씨 뿐인데, 현재 해외 체류중이어서 검찰은 소환 조사가 불가능하다고 판단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김씨가 1998년 처남 고 김재정씨로부터 다스 지분 4.16%를 양도받은 과정 역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는 진술을 이미 확보한 바 있습니다.

[앵커]

지금 다스와 관련된 수사가 여러 갈래로 진행되고 있는데, 앞으로 남은 검찰 수사는 어떻게 진행될까요?

[기자]

검찰은 다스의 실소유주가 누구냐가 아니라, 그 실소유주의 권한으로 어떤 범죄 혐의를 저질렀는지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이면서 공식 수사에 착수한,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이 대표적인데요.

검찰은 이 수십억원에 달하는 비용을 뇌물로 보고 있습니다.

또 BBK 투자금 140억 회수 과정에서 청와대 등을 동원한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를 차명으로 소유하면서, 대통령 혹은 서울 시장과 같은 공직자 권한을 남용한 것은 아닌지 조사 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