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장로 3천만원, 권사 3백만원?…명성교회 헌금 강요 논란

입력 2018-02-12 21:11 수정 2018-02-12 22: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부자 세습 논란을 빚은 명성교회가 장로나 권사를 임명할 때 감사 헌금을 강요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교인들은 돈을 내고 용서받는 중세 시대의 면죄부 같았다고 했습니다. 명성교회는 교인들이 자발적으로 냈다는 입장입니다.

이한길 기자입니다.

[기자]

명성교회 전현직 장로와 안수집사 등 130여 명이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더 늦기 전에 김하나 목사는 담임목사직을 사임하십시오.]

성명에 참여한 교인들은 JTBC와의 인터뷰에서 장로나 권사가 될 때 감사헌금을 강요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명성교회 권사 : 평생 한 번밖에 없는 임직이다. 마음과 몸과 물질과 모든 것을 다 최선을 다해야지 않겠느냐.]

권사와 안수집사는 최소 300만 원, 장로는 3000만 원 이상 내는 게 불문율이었다고 했습니다.

[전 명성교회 안수집사 : (담당) 목사님이 나한테 전화가 왔어요. '외상 안수 받을 것이냐. 돈을 왜 300만원을 더 안내느냐.']

믿음을 인정받기 위해 최저금액보다 더 내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전 명성교회 안수집사 : 300만원을 베이스로 깔고, 최고 많이 낸 사람은 2000만원을 냈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헌금을 계좌로 입금한 뒤, 입금증을 담당 목사에게 제출해 확인까지 받았습니다.

교인들은 이런 관행이 30년 넘게 이어져 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명성교회는 교인들이 자발적으로 낸 헌금이며 강제성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들어온 헌금이 어디에 쓰였는지는 예결산 내역을 공개해왔다고 해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기획명성교회 세습 논란

명성교회가 아들 김하나 목사에게 세습한 지 약 50일 만에 처음으로 공식 사과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