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환경단체 "원전가동 중단하고 철저한 이재민 대책 마련하라"

입력 2018-02-12 15: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환경단체 "원전가동 중단하고 철저한 이재민 대책 마련하라"

경북 포항과 경주 환경운동연합은 "11일 발생한 규모 4.6 지진은 단순한 여진이 아닌 새 지진에 가깝고 앞으로 더 큰 지진에 대비해야 한다"며 "철저한 안전과 이재민 대책이 필요하다"고 12일 주장했다.

환경단체는 성명서에서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것은 경주지진에서 드러났으나 그 뒤 변한 것이 하나도 없다"며 "지진이 나면 월성원전과 포스코 안전을 확인하고 대피소를 알아보고 비상 물품을 챙기는 일이 일상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취약한 월성원전 가동을 즉각 중단하고 무엇보다 포항 북구에 있는 농업용 저수지 226곳에 긴급 안전점검을 해 해빙기 저수지 붕괴 위험을 막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또 "지진으로 가장 큰 피해자인 이재민 대책 없이 대피소를 일방으로 폐쇄하는 것은 폭력이나 다름없다"며 "포항시는 만일을 대비해 더 안전한 대피소를 만들어 관리하고 이주 대책을 마무리할 때까지 운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