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규모 2.0 이상 '포항 여진' 하루새 8번…총 90회로 늘어

입력 2018-02-11 16:35

새벽 5시께 규모 4.6 지진 이후 여진 잇따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새벽 5시께 규모 4.6 지진 이후 여진 잇따라



11일 새벽 경북 포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한 뒤 여진이 끊이지 않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14분 28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서쪽 6㎞ 지역에서 규모 2.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6.08도, 동경 129.32도이며 지진 발생깊이는 9㎞다.

기상청은 이 지진을 지난해 11월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의 여진으로 파악했다.

앞서 이날 오전 5시 3분께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5km 지역에서 규모 4.6의 여진이 발생했다. 이는 본진 발생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여진이다.

이어 5시 7분께 규모 2.5의 지진이 일어났고, 오전 8시 11분까지 5차례나 더 규모 2.0 이상의 여진이 있었다.

이로써 포항 본진 발생 이후 규모 2.0 이상의 여진은 현재까지 90회로 늘었다. 규모 2.0 이상∼3.0 미만이 82회, 3.0 이상∼4.0 미만이 6회, 4.0 이상∼5.0 미만이 2회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