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날씨] '찬바람 쌩쌩' 다시 찾아온 추위…언제쯤 풀릴까

입력 2018-02-11 16: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날씨입니다. 잠시 주춤했던 추위가 어젯(10일)밤부터 다시 몰려왔습니다. 올림픽이 열리는 평창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에는 눈 내리는 곳이 있습니다. 
 
백일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청계천 거리가 주말인데도 한산합니다.
 
포근했던 어제와 다른 찬바람에 외출에 나선 시민들은 온몸을 싸맨 채 걸음을 재촉합니다.
 
오늘 서울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9.5도로 어제보다 11도나 낮았습니다.
 
찬바람이 불면서 미세먼지 수치는 떨어졌지만 경기도와 강원도 중부 곳곳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한낮에는 기온이 좀 오르지만 영하권에 머무는 곳도 많습니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서울 영하 2도, 광주 2도, 대전 0도 대구 2도, 부산 5도까지밖에 오르지 못할 전망입니다.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에는 눈 내리는 곳이 있습니다.
 
대설주의보는 해제됐지만 산발적으로 눈은 계속 내리겠습니다.
 
올림픽 사흘째를 맞는 평창은 아침 기온 영하 11.5를 기록했고, 낮에는 영하 4도까지 올라갔다 다시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강원 해안과 산간지방에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까지 강풍 특보가 내려지지는 않았습니다.

추위는 다음주 월요일까지 이어지고 화요일 낮부터 풀릴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