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틀만에 또 폐쇄된 제주공항…시내 곳곳 미끄럼 사고도

입력 2018-02-09 09: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따뜻한 남쪽 섬이 맞는지…요 며칠 많은 눈이 내린 제주도지요. 오늘(9일)은 흐리기만 하고, 내일과 모레 또 눈 소식이 예보돼있습니다. 그리고 눈이 많이 오기로 유명한 울릉도에도 160cm가 넘는 눈이 내렸는데 40년 만이라고 합니다.

겨울왕국이 된 제주와 울릉도 모습. 최충일, 윤두열 기자가 차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VOD◀
NV10187371

[기자]

활주로에 제설차들이 분주하게 움직입니다.

제주공항 활주로가 어제 아침 7시 30분부터 두 시간 반 동안 폐쇄됐습니다.

이달 들어 4일과 6일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출·도착 항공기 73편이 결항됐고 91편이 지연돼 3700여 명이 제 때 비행기를 타지 못했습니다.

[곽하윤/대구 송현동 : 폭설 때문에 저희가 일정이 거의 다 취소되고 이제 돌아가는 길인데 마지막 날까지 눈 때문에 너무 힘들어서…]

버스가 내리막길에서 빙그르르 돌더니 길을 가로막은 채 멈춥니다.

뒤따라오던 승용차들도 미끄러지면서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제주시 이도동에서는 아침 7시쯤 버스와 승용차 10여대가 눈길 때문에 잇따라 부딪혔습니다.

또, 폭설이 내린 제주시내를 한 시민이 스키를 타고 지나가는 영상이 SNS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최익수/제주시 삼도 2동 : 거의 40년 이상 살면서 이렇게 눈이 많이 온 건 이번이 처음인 것 같습니다. 제주도가 제주도가 아니고 강원도 같습니다.]

특히 어제 1cm 안팎의 눈만 내릴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빗나가면서 평소처럼 출근길에 나섰던 시민들의 불만도 컸습니다.

(화면제공 : 시청자 제보)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