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청와대, 특활비로 여론 조사…'총선 개입' 정황

입력 2018-02-07 07:17

박재완·장다사로 자택 압수수색…MB 관여 여부도 조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재완·장다사로 자택 압수수색…MB 관여 여부도 조사

[앵커]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2008년 '18대 총선'에 관여한 정황을 잡고 검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어제(6일) 박재완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장다사로 전 정무비서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그런데 이들이 2008년 4월 총선에 대비한 여론 조사 비용을 국정원 특활비로 충당한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이 두 사람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번 수사가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정무라인 전반으로 확대될 거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고 검찰은 역시 이 전 대통령이 이 과정에 개입을 했는지도 들여다본다는 방침입니다.

2월 7일 수요일 아침& 심수미 기자가 첫 소식 전해드립니다.
▶VOD◀
NV10187087

[기자]

지난 2008년 4월 9일, 이명박 정부 출범 45일 만에 18대 총선이 치러졌습니다.

검찰은 당시 총선을 대비해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여론 조사를 벌인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집권 여당인 한나라당에 유리한 결과를 내기 위해, 접전 지역의 유권자들을 상대로 여러차례 전화 조사를 벌였다는 겁니다.

검찰 등에 따르면 두 달이 채 안되는 동안 억대의 비용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박재완 당시 정무수석이 국정원에서 받은 특수활동비를 동원해 여론 조사 비용을 충당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어제 박 전 수석과 장다사로 당시 정무1비서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검찰에 불러 배경을 추궁하고 있습니다.

2012년 이명박 정부의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서는 관련 수사가 아직 계속되고 있지만, 집권 직후 치러진 총선부터 청와대가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검찰은 두 사람에 대해 뇌물수수 및 정치관여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 중입니다.

또 검찰은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여론조사 과정에 개입했는지 여부도 조사할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